애틀랜타에도 분위기 좋은 베이커리 + 커피숍이 생겼답니다.
커피전문점이라고 부르기에는 아주 무리가 있고 베이커리가 80% 음료가 20% 정도라고 보심이 맞을 것 같네요.

2007년도에 애틀랜타에서도 뷰포드 Buford 라는 지역에 처음 생기더니만,
저희집 근처 흔히들 104번 이라 부르는 곳에서 5분 거리에도 올해 생겼답니다.
둘루스 H-mart 근처라고 하면 더 이해가 빠르실 수도 있겠네요. 거리상으로는 5분정도.

....

그러고 보니 애틀랜타에 한국형 베이커리가 이제는 하얀풍차의 독주시대가 끝나고
하얀풍차, 마음, 헨젤과 그레텔, 모짜르트 등 개인 형태
신라제과 - 뜨레주르 등 체인점 형태 등 다양해 졌네요.
소비자 입장에서야 선택의 폭이 넓어졌지만 과다경쟁으로 인한 서로간의 출혈이 될 것 같은 ...

허나 날이 갈수록 밀가루값이 뛰어서 인지 인건비가 올라서 인지
빵 값도 하늘 무서운줄 모르고 올라서 후덜이랍니다. 빵 몇 개 사면 밥한끼 가격이거든요.

....

중간 생략 하고, 그럼 104번 저희집 근처에 생긴 마음베이커리 둘루스점 후기 올려볼게요.

일단 기본정보 나갑니다.

마음베이커리 Maum Bakery
위치 : I-85 타시고 Exit 103 - 좌회전 - 두번째 신호등 지나서 오른편(정확하진 않아요)
전화번호 : 770-263-7447 (뷰포드점 죄송 T.T)
웹사이트 : http://www.bakerycafemaum.com


Visiting Date : Sep 20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음 베이커리 로고 랍니다. 홈페이지에서 직접 퍼왔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건 뷰포드점 전경이구요. 둘루스점 전경과는 조금 다르지만 외관 디자인이 아주 예쁘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각형태의 선물용. 티라미슈도 보이고 카스테라 형태도 보이는데..
가격이 후덜입니다. 13불 이상 했던 것 같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티라미슈가 제일 눈에 띄고, 제일 끝에 보이는 케익위에 남편이 못먹는 황도 장식도 보이네요.
케익이라곤 생일 때도 요즘은 패스 하는 편이라서 1년에 정말 한번 정도 먹는 것 같아요.
결혼하고 나니 생일, 결혼기념일에도 케익은 살짝 패스하게 되네요. 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름은 모르겠고, 무자게 달 것 같네요. 장식은 예쁘고 형태도 좀 특이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음베이커리 로고 M이 들어가서 참 이쁘네요. 컬러감이며.
그냥 크림 형태의 기본 케익일까요?  저도 먹어보질 못해서. 그림의 떡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낱개로 판매하는 빵이랍니다. 제가 좋아하는 빵은 슈크림, 바나나, 마들렌, 카스테라 이런 종류의
옛날식 입맛인데요.. 미국에서는 카스테라가 왜이래 비싼지. 마들렌도..
슈크림도 $1.25 정도 했던 것 같아요. 이 가격이 제일 싼 팥빵, 소보로 이런 가격이거든요. T.T
정말 빵값이 너무 비싸서 슬퍼요. 겸사 겸사 빵을 끊어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둘루스 점 인테리어 한 부분이랍니다. 저렇게 칸칸이 벽을 둘러싸고 있구요.
중간에는 크고 긴 테이블로 단체석이 되어 있구요.
칸칸에는 들어가서 공부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저희도 그랬구요.
비싼 빵은 패스하고 커피 한잔 시켜 놓고 4-5시간 동안 공부도 하고
Free로 인터넷도 하구요. Wireless가 Free라서 그건 아주 좋아요. 속도도 G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제가 둘루스 마음에 가는 이유는 공짜로 한국책을 볼 수 있어서예요.
신간들로 계속 계속 들어와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책은 판매도 되고, 그 자리에서만 깨끗하게 읽어달라고 되어 있는데
마음에 드는 책 한권 골라 제 자리에서 5시간 정도씩 내리 읽습니다.
9월에만 벌써 4권 읽었네요.
푸름이 엄마의 육아 이야기, 노후 30년, 그 많던 싱아... , 즐거운 나의집
커피값 3불 많게는 5불씩 내고 책 한권을 읽을 수 있으니 이정도의 사치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직도 읽을 수 있는 책들이 많아서 주말이면 가고 싶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음베이커리 카운터 모습 살짝 도촬해봤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건 요거트 아이스크림이구요. 미디엄 사이즈 텍스 포함 $5.50 정도 준 것 같아요.
참 염치없지만 남편이랑 둘이서 이거 하나 시켰네요.. 쿨럭.
그래도 누구하나 눈치주는 사람 없으니 정말 마!음! 이 편~ 해요.
앉을 자리가 많아서 비켜줘야 겠다 싶은 경우가 없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편은 네이버 인터넷 서핑~ 공부는 언제 할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끔은 아이스커피에 버터바게트 빵도 먹어요.
근데, 참고로 마음은 커피가 진짜 ~~~ 맛이 없답니다. 아이스는 닝닝하고, 핫은 쓰고 ~
오히려 팥빙수나 아이스크림 추천이예요. 팥빙수 양은 쵝오랍니다. 배 터져요. 과일 토핑도 진짜 많구요.



빵은 전체적으로 다 맛있지는 않구요. 맛있는 빵이 있고 맛없는 빵이 있답니다.
미니 밤식빵 같은 빵은 맛있더군요.
커피는 맛이없고, 아이스크림이랑 팥빙수는 맛있구요.
인터넷은 무료고 한글책도 읽을 수 있구요.
덤으로 조명이 좋아서 사진도 잘 나와요 :)

TRACKBACK ADDRESS
http://liveinblog.tistory.com/trackback/38 관련글 쓰기
wrote at 2009/03/12 06:25
안녕하세요. 좋은 정보&리뷰 감사하게 잘 봤습니다. H마트 관련해서 구글에서 정보를 찾고 있다가 우연히 liveinblog님의 블로그를 만났습니다.
아틀란타에는 베이커리들이 참 독특하게 발전하는 것 같아요.^^ 예전에 아틀란타에 자주 갔었는데 지금은 뉴욕/뉴저지에 살아서 못가본지 오래 되었네요. 전문 리뷰어 못지 않은 좋은 사진/글들이 많아서 자주 와야겠어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2  *3  *4  *5  *6  *7  *8  *9  *10  ... *15 
rss
count total 21,927, today 17, yesterday 209
분류 전체보기
쥔장의 블라블라
애틀랜타 여행과 맛집
미국USA 여행과 맛집
대구경주 여행과 맛집
Web Resource
Home And House Style
쥔장의 쓰레기통(냉무)
최근에 연결된 관련글
KorATL
청해에 다녀왔습니다
글 보관함
2009/03, 2009/02, 2008/01,
달력
«   201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